닫기

일본, 후쿠시마 현에서 벼농사 재개

17-05-11

(해외기사) Rice planting has begun in Fukushima Prefecture for the first time since nuclear crisis. Due to radioactive contamination, the total arable area has shrunk from around 690 hectares before the disaster. The farmers will conduct radiation tests before shipping their rice. No rice grown in the village has shown levels of radioactivity exceeding the safety standard since experimental rice planting began in 2012.

 

(국문요약) 후쿠시마 현에서 벼농사 재개, 방사능 오염으로 농작 가능 지역이 사고 이전 대비 690ha 줄어...농부들은 출하 전 방사능 오염 검사 시행 예정, ‘12년도부터 벼농사 실험을 실행한 이후로 해당 지역 쌀에서 방사능 안전기준 초과한 사례 없어(The Japan Times)

(접속링크) https://goo.gl/0IX4p8

 

(해외기사) Morocco is evaluating whether nuclear power could be an option for its 2030 energy mix. Affordable and clean energy is vital to meeting Morocco’s growing electricity demand to sustain its socio-economic development. Morocco’s national energy strategy is considering nuclear power as a long-term alternative to meet the country’s future needs, but no decision has been made so far.

(국문요약) 모로코, 2030 에너지믹스에 원자력 포함을 고려, 모로코는 사회 경제적 개발을 지속하기 위한 증가하는 전력 수요 충당을 위해 가격이 적정하며 청정한 에너지를 필요, 원자력은 모로코 국가 에너지 전략의 장기적 대안으로 고려되고 있으나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어(IAEA)

(접속링크) https://goo.gl/OqWtyI

 

 

The Japan Time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