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원자력문화재단, 이집트 원자력청 공무원 대상 소통 워크샵 시행

17-04-28 14:05

본문

원자력문화재단, 이집트 원자력청 공무원 대상 소통 워크샵 시행

IAEA와 공동추진, 재단의 원자력 국민소통 경험 전수 -

bd64a99d2261b639b675ee7a0736ac10_1493366472_647.jpg

 

한국원자력문화재단(이사장 김호성, 이하 재단)은 이집트 원자력청(Nuclear Power Plants Authority, 이하 NPPA) 관계자를 대상으로 4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IAEA·이집트 원자력 소통 워크샵을 진행했다.

 

이 워크샵은 우리나라의 원자력 정책과 환경, 커뮤니케이션 스킬, 리스크 커뮤니케이션 등 그간 재단이 쌓아온 국민소통 경험을 전수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의 고리원전과 원자력 환경공단의 중·저준위방폐물처분장을 견학하는 일정으로 이뤄졌다.

 

이번 워크샵은 국제원자력기구(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이하 IAEA) 예산으로 원전을 도입하려는 후발국가의 사회적 공감대 확보와 국민수용성 제고를 위해 재단 주관으로 열렸다.

 

소통 워크샵에 참여한 나미라 엘 사에드(Namira El Sayed) NPPA 원자력기술실장은 원전 도입을 검토하는 이집트로써도 국민 수용성 문제가 중요하다한국의 소통 노하우를 잘 접목해 원전의 사회적 공감대 형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김호성 이사장은 원전 후발국의 원전도입단계에서 예상되는 사회적 갈등 해소를 위해선 객관·공정 정보의 투명한 공개와 눈높이 소통 등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이 중요하다강조하며 “IAEA 요청으로 시작된 소통 워크샵은 그동안 재단이 원자력의 국민 이해를 위해 수행한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재단은 지난 2010IAEA원자력에너지의 평화적 이용에 관한 국민 이해 및 수용 증진의 협력협정(MOU)체결을 하고 국민수용성 향상 모델 개발, 연구, 인력양성 공동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